::: leecj.* - 사진일기 :::





 50년 넘은 맛집 50곳] 이름만 들어도 군침이 절로… 대한민국 맛의 전설이 되다 (2014.03.19



맛집은 늘 든든하다. 50년 이상 동안 손님들을 섬기면서 살아온 내공이 있다. 주간한국 창간49주년 기념으로 우리나라 50년 이상 된 노포 50집을 찾았다.

<서울>

이문설렁탕: 서울특별시 종로구 견지동 88번지

100년을 훌쩍 넘긴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음식점. 대한제국 말기 '이문옥里門屋'으로 문을 열었다. 반드시 '마나(소 지라)'가 들어가는 서울식 맑은 설렁탕 전문점.

용금옥: 서울 중구 다동 165-1

서울식 추탕(鰍湯)의 원조 격인 집으로 1930년대 초반 문을 열었다. 일제강점기와 광복 후 한국 지식인들의 사랑방 노릇을 했던 집. 추탕, 추어 튀김 등이 가능하다.

곰보추탕: 서울 동대문구 용신동 767-6

1930년대 초반 창업, 현재 주인은 창업주의 며느리다. 약 20가지 정도의 재료로 육수를 만들고 칼칼하면서도 시원한 추탕을 내고 있다. '갈아서' 보다 '통추'를 추천.

청진옥: 서울시 종로구 종로1가 24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1층 123호

1930년대 후반 문을 열었다. 해장국 전문점으로는 국내 최초. 종로 일대 재건축으로 현재는 르메이에르 빌딩에 있다. 시원하면서도 푸짐하고 맛이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곰보추탕

장원: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 104-1

삼청동 입구(원서동)에 있는 호남한식의 종가다. 1950년대, 서울에 호남한식을 처음 소개했다. 창업주의 따님이 2대 전승, 푸짐하고 맛깔 진 호남한식을 내놓고 있다.

은호식당: 서울특별시 중구 남창동 50-43

남대문시장 안에 있는 꼬리곰탕 전문점이다. 꼬리곰탕, 수육, 설렁탕 등이 유명하고 시장 상인들의 편한 밥집으로 출발했다. 고릿한 맛이 나는 70년 전통의 국물이다.

잼배옥: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64-4

서울역 뒤편 '잠바위골'에서 처음 문을 연 집이다. '잠바위=잼배'가 되고 잼배옥이 되었다. 중앙일보사 부근에 있고 맛이 무겁고 고릿한 냄새가 나는 예전 설렁탕이다.

하동관: 서울 중구 명동1가 10-4

고 박정희 대통령부터 국내 유명인사들이 모두 단골이었던 곰탕 전문점. 수하동에서 시작, 명동으로 옮겼다. 유기를 사용한다. 고 김용택 씨가 창업. 현재 3대 전승 중.

한일관: 서울 강남구 신사동 619-4

일제강점기 전형적인 한식집이다. 불고기, 냉면, 갈비탕 등과 더불어 한상차림 한식을 팔던 집이다. 지금은 냉면과 갈비탕 등이 있다. 종로에서 성수대교 남단으로 이전.

옥천옥: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94-57


청진옥

청계천 남쪽에 있다가 재개발로 북쪽 한국도자기 뒤편으로 이사했다. 3대 전승이된 집이고 '서울 노포 10위'에도 드는 집이다. 고기냄새가 나는 예전 설렁탕의 맛이다.

우래옥: 서울 중구 주교동 118-1

1946년 '서북관'으로 문을 열었다가 한국전쟁 후 다시 문을 열면서 '又來屋'으로 이름을 바꿨다. 냉면, 불고기 등을 내놓는데 평양냉면은 국내 최강이다. 육수는 고기국물.

문화옥: 서울 중구 주교동 118-3

많이 알려지지 않은 을지로4가의 설렁탕 전문점. '우래옥' 입구에 있다. 전형적인 서울 설렁탕 집의 모습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국물도 무겁지 않고 담백한 편이다.

남포면옥: 서울시 중구 다동 125

외식업체에서 사용하기 힘든 동치미국물 육수를 꾸준히 사용한다. 고기 육수와 섞어서 쓰지만 시원한 맛이 산뜻하면서도 아주 깊다. 무교동(다동)에서도 오래된 노포다.

춘천산골막국수: 서울 중구 을지로4가 60

서울에 강원도 춘천식 막국수를 널리 알린 공로가 있다. 노포로 꾸준히 강원도식 막국수, 수육, 백숙 등을 내놓고 있다. 이북식과 비슷한 강원도식 순대도 있다.

연남서서갈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109-69

의자도 없고 '밥'도 팔지 않는 특이한 갈비집이다. 신촌로터리 부근에 있는 '서서 먹는 갈비집'이다. 갈비와 간단한 주류만 주문 가능하다. 불판에 죽 둘러서 먹는다.


복래춘

마포진짜원조최대포: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255-5

마포 공덕로터리 부근의 서민적인 돼지고기 전문점이다. 돼지갈비가 주력메뉴. 경의선 철도 부근에 허름한 집들이 있던 시절(1955년)문을 연 원조 돼지갈비집이다.

역전회관: 서울 마포구 염리동 173-21

용산역 앞에서 문을 열었고 재개발로 마포 먹자골목 안으로 이사했다. 국밥류나 낙지비빔밥 등이 가능하다. 고기를 다진 다음 바싹 구운 바싹 불고기가 주요 메뉴.

마포옥: 서울시 마포구 용강동 50-13

1960년대 서울의 끝이었던 마포의 노포이자 마포 지역 설렁탕의 시작이다. 건물은 신축했지만 장소는 예전 그대로. 2층에 홀이 있다. 양지설렁탕, 차돌설렁탕이 있다.

안동장: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 -18

'안동'은 산동성의 지명이다. '안동장'은 화교 노포다. 물만두가 수준급이고 짬뽕도 시원構?맛이 깊다. 원래 청요릿집이었으나 지금은 짬뽕, 짜장면, 물만두가 주력이다.

개화: 서울 중구 명동2가 107

한국에 상륙한 중식당의 원조 같은 집. 인천 '공화춘'과 더불어 서울 명동에는 '개화'가 있었다. 짜장면이 좋고, 짠슬, 으깬 오이와 마늘을 많이 넣은 오향장육도 일품이다.

<인천>


마방집 장작불고기

복래춘: 인천 중구 선린동 10-2

인천에 차이나타운의 특이한 명소다. 음식이지만 중국식 과자-월병 등을 전문적으로 파는 집이다. 과자로 겉은 싼 '포천쿠키FORTUNE COOKIE'는 추천 메뉴(?).

원보: 인천시 중구 복성동 2가 10-13

아예 벽에 "짜장면, 짬뽕은 팔지 않는다"고 써붙인 인천 차이나타운의 만두 전문점. 물만두와 튀김만두 등이 수준급이다. 최고의 중식 만두로 손꼽히는 집. 만두만 가능.

우리옥: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 신문리 184

강화도의 백반집. 약 10종류 정도의 밑반찬과 밥과 국이 간출하게 나오는 전형적인 시장 백반집이다. 음식 간이 심심하고 맛은 수준급이다. 순무김치, 갈치찌개가 좋다.

<경기>

마방집: 경기도 하남시 천현동 428-4번지

산나물, 들나물과 된장찌개, 장작불고기 등이 특화된 한식집. 말도 쉬어가고 사람도 쉬어간다는 조선시대 주막 같은 분위기다. 부족한 나물은 더 달라고 하면 리필가능.

송월관: 경기 동두천시 생연2동 683-24

동두천의 오래된 떡갈비 전문점이다. 호남지방의 떡갈비 전문점과 비교해도 역사성이 오히려 긴 편이다. 잘게 다진 떡갈비의 식감도 좋은 편이고 불 맛도 수준급이다.


덕취원 게살샥스핀

<강원>

덕취원: 강원 동해시 북평동 484-5

널리 알려지진 않았으나 역사가 깊은 강원도 동해시의 중식당이다. 특이하게도 게살샥스핀이나 유미 짜장면 등이 아주 특이하고 수준급이다. 면발도 좋은 편.

부일식당: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75-5

영동고속도로 하진부IC에서 가까운 산채전문점. 한때는 일체의 고기, 생선이 없는 채식전문점이었다. 인근 오대산, 점봉상의 산채를 사용한다. 가을 묵나물도 좋다.

원조초당순두부: 강원 강릉시 초당동 309-4

아류 식당들이 많긴 하지만 여전히 순두부가 아주 좋은 강릉 초당마을의 두부전문점이다. 순두부와 모두부 등을 내놓는다. 대를 이어 꾸준한 맛을 유지하고 있다.

남북면옥: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상동리 343-21

인제의 막국수 전문점으로 100% 메밀 면을 내놓는다. 시어머니-맏며느리-막내 며느리로 전승된 집이다. 시골식으로 막 썰어내놓는 수육도 아주 좋다. 동치미도 일품.

<충청>

경희식당: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리 280-1


리정식당 설렁탕

고 남경희 여사의 이름을 따서 붙인 이름이다. 궁중음식인 정과正果류와 반가, 상민의 음식을 모두 모았다. 홑잎나물이나 꾀꼬리 버섯 등 특이한 나물들이 아주 좋다.

리정식당: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내덕1동 297-12

입구에 '40여년 전통'이라고 써 붙였으나 오래 전의 간판이다. 내륙 지방인 청주에서 오랫동안 설렁탕, 육개장, 수육 등을 꾸준하게 내놓고 있는 소박한 가게다.

청화집: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병천리 167-6

병천순대는 채소, 곡물을 많이 사용하는 북쪽의 순대와 피를 위주로 만드는 남부지방 순대의 혼합형이다. '청화집'은 천안 인근 병천순대 전문점들 중 노포다.

<전라>

남평할매집: 전남 나주시 금계동 19

나주의 60년을 넘긴 나주곰탕 전문점이다. 곰탕 위에 노란색 계란지단을 올려준다. 나주곰탕 전문점들은 대부분 개방형 주방이고 토렴방식을 사용한다.

하얀집: 전남 나주시 중앙동 48-17

간판에 '100년 전통'이라고 써 붙였다. 물론 100년된 집은 아니다. 나주곰탕은 나주가 전라도의 핵심도시였던 시절 시작된 음식이다. '하얀집'은 토렴이 아주 좋다.

노안집: 전남 나주시 금계동 23-5


남평할매집 곰탕

나주의 나주곰탕 전문점이다. 이른바 '나주곰탕 전문점 3곳' 중 하나. 비교적 늦게 창업했다. 나주곰탕과 수육곰탕이 있는데 고기 양의 차이가 있다.

신식당: 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 담주리 68

오래된 떡갈비 전문점이다. 원래 호남한식을 한상차림으로 내놓는 집인데 양식 스타일로 뚜껑을 덮어 내놓는 떡갈비가 일품. 노포이나 리모델링하여 내부도 깔끔하다.

천일식당: 전남 해남군 해남읍 읍내리 34

호남한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노포. 떡갈비 정식 등이 유명하다. 서울 강남 교보문고 사거리와 역삼동에도 동일한 이름의 가게가 있다. 김치, 젓갈 등 밑반찬이 수준급.

시내식당: 전남 광양시 광양읍 칠성리 964-1

전남 광양의 '광양불고기' 渙?÷甄? '천하일미 마로화적 天下一味 馬老火炙'이라는 스토리가 있다는데 불확실. '마로=광양'이다. 고기를 얇게 썰어 즉석 양념한다.

덕인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백동리 408-5

담양의 떡갈비 전문점. 창업 당시는 호남한식을 한상차림으로 내놓는 집이었으나 떡갈비 전문점으로 바뀌었다. 떡갈비를 갈지 않고 다져서 사용한다. 대통밥도 좋다.

삼백집: 전북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454-1

전주의 콩나물 국밥 전문점이다. 고 박정희 대통령을 비롯하여 국내 유명 인사들이 모두 다녀간 집. 오래된 노포로 원래는 토렴방식으로 콩나물국밥을 내놓았다.


국일따로국밥

전주중앙회관: 전북 전주 완산구 전라감영5길

전주에서는 '전주 비빔밥 노포'로 손꼽힌다. 주인은 몇 번 바뀌었지만 음식은 업그레이드 되었다. 푸짐한 비빔밥에 밑반찬도 푸짐하다. 손님상에서 직접 비벼준다.

새집추어탕: 전라북도 남원시 천거동 160-206

창업주에게서 조카에게 2대 전승이 된 특이한 집이다. 이집이 호남 남원식 추어탕의 시작이다. 영남식과는 다르게 추어탕에 건더기가 많다. 육수도 구수한 편이다.

<경상>

국일따로국밥: 대구광역시 중구 전동 7-1

80년을 바라보는 노포다. 개장국이 변하여 육개장이 되고 그중 따로국밥은 대구탕반인 육개장의 한 종류다. 대파와 무 등으로 맛을 낸 국밥이 아주 시원하다.

상주식당: 대구 중구 동성로2가 54-1

전형적인 영남식 추어탕을 내놓는 대구의 추어탕 전문점이다. 미꾸라지를 갈아서 쓴다. 된장을 곱게 푼 물에 얼갈이배추를 넣고 끓인다. 산초가루를 사용한다.

옛집식당: 대구시 중구 시장북로 120-2

대구 동산병원 인근의 노포 육개장 전문점. 골목 안이라서 찾기 힘들지만 음식 맛은 수준급이다. 수육과 육개장만 취급한다. 낡은 건물이나 내부는 상당히 깔끔하다.


상주식당

편대장영화식당: 경북 영천시 금노동 582-15

영남식 '뭉티이 고기'와 육회 등을 내놓는 경북 영천의 고기 전문점이다. 우둔 등을 이용하는 뭉티이 고기는 호남의 '육사시미'와 비슷하다. 육회가 단 편이다.

함양집: 울산 남구 신정3동 579-4

울산에 있는 지방 최고最古의 비빔밥 전문점이다. 잘 정리된 프리미엄 비빔밥 스타일로 비빔밥 위에 전복 한조각과 황백지단이 올려진다. 고기국물인 탕반도 맛있다.

천황식당: 경남 진주시 대안동 4-1

일제강점기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식탁 등도 고색창연하다. 나물을 볶거나 데친 다음 물기를 제거하고 무쳐서 사용한다. 진주의 전형적인 시장비빔밥 스타일.

하연옥: 경남 진주시 이현동 1191

비빔밥, 진주식 냉면 등이 주력 메뉴이다. 영남의 육전이 특이한 음식이다. 진주냉면은 해물 육수를 사용한다. 비빔밥은 진주식. 데쳐서 무쳐낸 나물을 사용한다.

호동식당: 경남 통영시 서호동 177-102

충무에는 호동식당이 있고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는 '충무호동복'이 있다. 집안 가족들이 운영하는 집이다. '화살불똥꼴뚜기=호래기' 등 통영 현지의 식재료가 아주 좋다.


출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42&aid=0001953971




 50년 넘은 맛집 50곳] 이름만 들어도 군침이 절로… 대한민국...        2014.03.19
68  .  [2]  비밀글입니다    2012.09.28
67  소도시 여행의 로망 (대한민국 빈티지를 만나다)        2012.05.12
66  남도 여행 (전남,전북,경남,지리산)        2009.04.29
65  좋은 섬 베스트 30        2008.07.03
64  촬영명소 - 한국여행작가협회        2007.07.11
63  7등급의 사진가 (영혼의 안내서 - 풍자)        2004.04.23
62  사진작가가 생각하는 사진은?        2003.11.21
61  계절별 촬영장소  [1]      2003.05.28
60  일출,일몰 사진 촬영요령        2003.03.11

1 [2][3][4][5][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eecj.*

Copyright(c) 2002-2012 leecj.*      leecj@leecj.com       naanes.blog.me       facebook.com/chungjoo.lee